D-1 ‘운명의 날’ 앞둔 청와대…긴장 속 침묵


청와대 측 “헌재가 현명한 판단 내려줄 것으로 기대”


“박근혜 대통령, 특별한 변화 없이 담담한 모습”


탄핵 인용시 즉시 대통령직 면직·검찰 수사 대비


탄핵 각하 또는 기각시 대국민 담화 발표할 듯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판결을 하루 앞둔 9일 경찰이 시위대의 진입에 대비해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청와대 춘추관 진출로 인근 경비가 강화 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결정 선고를 하루 앞둔 9일 청와대에는 긴장감 속 무거운 침묵이 흘렀다. 이날 청와대는 헌재가 탄핵심판 선고 기일을 발표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선고와 관련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메시지를 내거나 언론간담회를 하는 등의 일정은 없다”면서 “헌재가 여론에 휘둘리지 않고 현명한 판단을 내려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선고 이후의 입장 표명에 대해서도 “선고 결과를 지켜보고 결정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박 대통령도 전날 법률대리인단으로부터 헌재의 선고일 지정 소식을 보고 받은 뒤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평소와 다름없이 청와대 관저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오전에 대면했을 때도 특별한 변화 없이 담담한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대통령 파면이라는 최악의 결과를 놓고 노심초사하면서도 기각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적지 않은 분위기다. 한 관계자는 “탄핵심판 초기와 현재 분위기는 확실히 다르다”며 “법리는 일반적인 여론과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내부적으로는 이날 대책 회의를 소집하며 분주하게 움직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광옥 비서실장이 주재한 이날 수석비서관 회의에서는 탄핵심판 선고 이후의 다양한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심도 있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 참석한 참모는 “결과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모든 상황을 염두에 두고 실무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탄핵소추안이 기각이나 각하될 경우 박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9일 이후 석 달 만에 직무에 복귀하게 된다. 이 경우 박 대통령이 통합메시지를 담은 대국민 담화를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탄핵소추안이 인용되면 박 대통령은 즉시 대통령 직에서 면직돼 일반인 신분으로 검찰 수사에 대비해야 한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탄핵 인용시 거처에 대해 각종 설이 나오는데 삼성동 사저로 간다는 계획에 변함이 없다”면서 “이미 실무 차원에서 준비가 끝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삼성동 사저에 대한 보일러 공사 등 보수 작업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선고 당일인 10일 관저에서 TV생중계를 통해 선고 과정을 지켜볼 전망이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8:19

© elizabethlewispardo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