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고리 찾는 김종인, 이번엔 경제민주화


유승민ㆍ정운찬과 정책 토론회


개헌 이어 또 다른 큰 그림 관측


文의 공공부문 일자리 공약


같은 목소리로 비판해 눈길









유승민(왼쪽부터) 바른정당 의원과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전 대표,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긴급토론, 한국경제의 길을 묻다'라는 제목의 토론회에 참석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배우한기자 [email protected]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전 대표가 당 경계를 넘나들며 개헌을 통한 빅텐트를 추진한 데 이어 트레이드 마크인 경제 민주화를 고리로 또 다른 연대를 모색하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김 전 대표가 개헌과 경제민주화를 양 축으로 당내 비문진영 결집은 물론 국민의당, 바른정당까지 아우르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는 관측이 번지고 있다.

김 전 대표는 28일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실과 동반성장국가혁신포럼이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공동주최한 ‘긴급토론 한국경제의 길을 묻다-김종인이 묻고, 정운찬, 유승민이 답한다’라는 토론회에 사회자로 참석해 경제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 전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과 정운찬 전 총리는 모두 경제학자 출신인 만큼 외견 상으로는 여느 경제토론회와 다를 바 없었다. 그러나 김 전 대표는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 모색에 가장 적극적인 인물이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 전 총리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러브콜을 받으며 합류를 고민 중이다. 바른정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유 의원도 범보수 후보 단일화를 주장하고 있어, 이번 토론회가 경제정책을 고리로 한 정치적 연대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란 해석이 나왔다.

김 전 대표는 토론회 직후 취재진과 만나 “경제를 고리로 무슨 연대가 되느냐”며 선을 그었다. 그러나 김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제왕적 대통령제가 없어져야 한다는 신념 하에 개헌은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 여부와 관계 없이 계속 주도할 것”이라면서도 “당 안팎의 비문진영도 지혜를 모아 경제를 살리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생각도 분명하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가 민주당에 한정하지 않고 개헌과 경제민주화에 동참할 수 있는 세력들과 협력을 추진하며 역할을 모색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전 대표와 가까운 민주당 의원은 “김 전 대표가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선 정권을 잡은 이후 패권화할 수 있다는 우려로 여전히 부정적”이라며 “그렇다고 탈당을 결행하기는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유 의원도 취재진과 만나 “김 전 대표가 민주당을 나와 그런 결단을 할 생각이 있다면 저뿐 아니라 바른정당이나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하지 않나 싶다”면서“개헌보다는 오히려 정책이나 가치를 중심으로 (연대)하는 게 맞다”며 연대 가능성을 열어두었다. 정 전 총리에 대해선 “아직 어느 정당으로 갈지 결정하지 않았지만 제 입장에서야 바른정당에 오면 바른경제를 할 수 있어 좋다”고 긍정 평가했다. 일각에선 제3지대 또는 비문진영의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와 유 의원 등이 대선 전 개헌에는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인 만큼, 개헌보다 경제 정책을 중심으로 한 가치연대로 선회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날 토론회에선 김 전 대표와 유 의원이 문 전 대표의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창출 공약에 대한 비판에 공감한 것도 눈에 띄었다. 김 전 대표는 “일자리 공약 중 공공부문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해도 재원은 어떻게 마련할지 답변하지 못한다면 허구”라고 꼬집었고, 유 의원은 “대통령선거 때마다 일자리 공약이 난무하고 있다”며 “공무원, 공공부문에서 일자리 만들 수도 있지만 사실 수가 굉장히 한정돼 있다”고 지적했다.

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20 20:05:03

© elizabethlewispardo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