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경선 룰 확정


여론조사 30% 반영 절충 합의


‘제3지대’ 합류 위해 마감 안 정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공약 발표를 마친 남경필(왼쪽) 경기지사와 발표를 앞둔 유승민 의원이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경선관리위원회가 2일 ▦당원투표 30% ▦국민대표선거인단(국민정책평가단) 40% ▦여론조사 30%를 반영해 19대 대선 후보를 결정하는 경선룰을 의결했다.



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놓고 대립했던 유승민 의원(50% 이상)과 남경필 경기지사(20% 미만) 간에 절충점을 찾은 것으로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경선관리위에 따르면 당원선거인단은 전체 당원과 후보자 지명대회에서 현장 투표하는 대의원 3,000명으로 구성된다. 40%를 반영하는 국민대표선거인단은 사전에 선정된 선거인단이 참여한다. 경선관리위 부위원장인 김재경 의원은 “국민대표선거인단은 계층과 지역, 직업과 나이를 고려해 4,000명을 추출할 예정”이라며 “수도권, 충청권, 영남권, 호남권 등 전국 4개 권역에서 순차적으로 열리는 후보자 검증 정책토론회를 현장 또는 온라인을 통해 지켜본 뒤 투표하게 된다”고 밝혔다.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여론조사는 3개 여론조사 기관을 선정, 각 1,000명씩 휴대폰 가상번호(안심번호)를 이용해 실시하기로 했다.

바른정당은 3일부터 대선 예비후보 등록 신청을 받기로 했으나 등록 마감일을 정하지 않는 방식으로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 제3지대 후보 합류 가능성을 열어놨다.

정승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20 20:05:00

© elizabethlewispardo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