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이전’ 외교부 공문에 시민단체 ‘발끈’

사실상 이전 요청, 추진 중인 조례안 언급


부산 시민단체 “외교부 부적절 처사” 성토








외교부가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이전해달라는 취지의 공문을 지자체에 내려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시민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18일 소녀상 앞에서 부산대학생겨레하나 회원들이 지킴이 발대식을 개최한 모습. 전혜원 기자 [email protected]




외교부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사실상 이전해달라는 취지의 공문을 지자체에 보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특히 해당일(14일)은 일본 정부가 초ㆍ중학생의 독도 영유권 교육을 의무화하는 학습 지도요령 개정안을 고시한 날이어서, 우리 외교부의 엇갈린 행보에 대한 시민단체의 반발이 거세다.

23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외교부는 지난 14일 부산시장, 부산시의회의장, 부산 동구청장에게 소녀상 이전을 요청하는 내용의 협조공문을 보냈다. 여기서 외교부는 “소녀상 위치가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된 국제 예양(禮讓), 관행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적절한 장소로 소녀상을 옮기는 방안을 정부, 지자체, 시민단체 등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명희(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부산시의원이 오는 4월 발의를 추진 중인 ‘부산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ㆍ기념사업 조례안’을 언급하며 “피해자 지원과 기념사업 시행이라는 취지에 동의하나 추진 과정에서 외교공관 보호와 관련한 국제 예양 및 관행을 충분히 반영해달라”고 덧붙였다.

시민단체들은 반발하고 있다. 부산지역 30여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하 부산시민행동)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일본이 학습 지도요령을 고시해 우리의 영토주권이 침해된 지난 14일, 국민주권의 상징인 소녀상이 또 한번 시련을 맞았다”며 “친일 외교부가 아니라면 민심에 역행하는 소녀상 이전 요구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내달 1일 동구 초량동 소녀상 인근 정발장군 동상에서 ‘3ㆍ1평화대회’를 열고 윤병세 외교부장관의 즉각 사퇴,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 한일군사협정 폐기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또 이날 상징의식으로 인간 소녀상 참가자들이 천 개의 의자에 나눠 앉아 1분간 침묵시위도 벌일 예정이다.

부산=정치섭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8 19:58:17

© elizabethlewispardo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