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지옥길은 선의로 포장”… 안희정 우회 비판


정청래 전 의원도 비판에 가세


문재인-안희정 측 ‘감정싸움’ 번지나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2월 26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현장 청문회'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희정 충남지사의 ‘선한 의지’ 발언을 둘러싸고 당 안팎의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손혜원 의원이 비판에 가세, 민주당 내 유력 대선 주자인 양 측의 ‘감정 싸움’으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손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한 의지로 포장되어 있다(The road to the hell is paved with good intentions)”라는 외국 속담을 올렸다.

문 전 대표의 대선 경선캠프의 홍보부본부장으로 내정된 손 의원이 안 지사의 ‘선한 의지’ 발언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안 지사는 19일 부산대 ‘즉문즉답’ 행사에서 “(이명박ㆍ박근혜) 그분들도 선한 의지로 우리 없는 사람들과 국민들을 위해서 좋은 정치 하시려고 했는데 그게 뜻대로 안 된 것이다”라고 발언, 야권 내부의 비판을 샀다.

정청래 민주당 전 의원도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안 지사의 ‘선한 의지’ 발언을 겨냥한 글을 게시했다. 정 전 의원은 “박근혜는 자신이 왕이고 법 위에 군림한 의지”라면서 “안희정이 선한 의지로 얘기했다고 하더라도 대연정 전과 때문에 세상은 선한 의지로 안 보는 것 같다. 민심이 천심이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문 전 대표 경선캠프에서 SNS본부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8 19:58:14

© elizabethlewispardo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