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김종인 탈당 않을 것... 민주당에 대한 국민 기대 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email protected]



‘김종인 사단’ 핵심 인사로 꼽히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김종인 전 대표가 민주당을 탈당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문(재인) 진영 구심적 역할을 자임하고 있는 김 전 대표는 분권형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 구축 가능성 등을 놓고 막판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김 전 대표가) 독일에서 돌아와 결정한다고 말씀하고 어제 떠났다”며 “탈당까지는 안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진행자가 “김 전 대표가 비문 세력도 만나고, 김무성 바른정당 고문, 정의화 전 국회의장도 만났다”며 탈당설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했다. 당 안팎에서는 김 전 대표가 안희정 지사를 지지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오는 등 김 전 대표의 향후 행보에 대한 설이 분분한 상황이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민주당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가 굉장히 크기 때문에 그럴 것이라고 추측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상황이 매일 바뀌기 때문에 단정적으로 말씀 드리기는 조금 힘들다”면서도 “저희가 놓여 있는 상황에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것이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일 아니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동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1 14:07:46

© elizabethlewispardo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