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종인에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 출마 권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8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중간에 밖으로 나와 사공정규 최고위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의 국민의당 합류를 여전히 시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 대표는 9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 전 대표에게 의원직을 사퇴하고 국민의당에서 대통령후보 경선을 하자고 권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김 전 대표가 국민의당으로 올지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거기에 대해 특별한 말씀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제가 더 왈가왈부하는 건 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 전 대표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내가 무슨 탈당을 한다는 건가. 내가 정치를 그만 둬야겠다고 생각한다면 또 모르겠다”는 말로 국민의당 합류 가능성에 선을 그은 바 있다.

박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정체성에 굉장한 차이가 있다”며 “정치공학적인 연정보다도 결선투표제를 도입해 국민들로부터 정책과 모든 것을 검증 받아 연정을 인정받는 것이 새정치”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이어갔다. 박 대표는 “문 전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이 인용이 되지 않을 것’이란 말을 하면서 이번 토요일에 촛불을 더 밝히자고 하는 것은 헌법재판소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국의 대통령 후보를 자처하시는 분이 인용이 안 되는 것을 가정하고 광화문에 촛불을 더 밝히자고 하시는 말씀은 좀 부적절했다”며 “이미 (문 전 대표가) 대통령이 다 되신 걸로 생각하고 있으니까 그랬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6-28 17:52:19

© elizabethlewispardo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